보도자료
newspaper_2015.4.1
17th Apr 2015 Posted in: 보도자료 0

양화진의 100년, 뱃길 따라 되살아난다 _최종수정 2015.04.01 10:05기사입력 2015.04.01. 10:05

마포구, 양화진 근대사 탐방 ‘뱃길을 열다’ 프로그램 운영…양화나루· 잠두봉 유적 등 근현대사 한눈에 보는 뱃길답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가 우리나라 근현대사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양화진 일대의 역사문화유산 보존과 관광 활성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뱃길 탐사 프로그램인 양화진 근대사 탐방 ‘뱃길을 열다’ 사업을 선보인다. 한강 북안(北岸)에 있던 나루인 양화진은 조선시대 한양에서 강화로 가는 주요 간선도로상에 있던 교통의 요지였다. 머리를 치든 누에와 닮은 형상이라 하여 잠두봉(蠶頭峰)이라 불렸던 곳은 1866년 천주교도 약 8,000여 명의 머리가 잘리는 비운을 겪은 뒤 절두산(切頭山)성지(사적 제399호)라는 이름으로 더 알려지게 됐다.‘양화진 근대사 탐방 ’뱃길을 열다’는 근대역사문화 유적지인 ‘서울 양화나루와 잠두봉 유적’(사적 제399호) 문화재를 중심으로 절두산 순교성지,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원의 유적답사와 밤섬, 선유도 일대 한강 선상 탐방을 아우르는 역사문화 체험 프로그램이다.이 프로그램은 마포구가 ‘2015년도 생생문화재사업’에 공모, 선정됨에 따라 문화재청 후원 국고보조 지원을 받아 진행된다.

절두산순교성지

절두산순교성지

100년 전 양화나루 지역에 거주했던 인물로 분한 역사문화 해설사가 진행하는 연극기법의 해설은 탐방객을 100년 전 근대화의 격랑에 휩쓸린 양화진 현장으로 데려간다. 대원군이 서양 오랑캐에게 더럽혀진 한강을 서학도(西學徒)들의 피로 씻는다며 천주교 신자들의 피로 물들였던 잠두봉과 한강의 지난 100년을 눈앞에서 생생히 마주할 수 있다.뱃길 코스는 양화진소공원에서 출발해 외국인선교사묘원을 둘러보고 잠두봉선착장에서 유람선에 승선, 밤섬과 당인리발전소, 선유도공원으로 가는 A코스와 A코스의 외국인선교사묘원 대신 절두산 순교성지를 들르는 B코스 등 2가지다.

이번 프로그램은 4월부터 10월까지(장마기간 제외) 총 24회에 걸쳐 해당 토요일에 운영되며 오전 10시, 오후 3시로 나누어 진행될 예정이다. 컬처앤로드 문화유산활용연구소(☎719-1495)를 통해 접수하며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각 회차별 참가인원 4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이와 함께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 있는 마포구민을 모집해 문화관광해설사로 양성하는 ‘양화진 이야기꾼 양성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수료자 중 일부는 내년도 ‘뱃길을 열다’ 프로그램 해설사로 활동해 양화진 관광사업 관련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전망이다.세계 종교인들에게는 이미 성지로 널리 알려진 절두산 순교성지를 비롯해 양화진 일대를 재조명하고 관광 명소화 하는 사업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마포구는 구 자체적으로 ‘양화진 성지관광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을 실시한 데 이어 절두산 성지와 양화진 외국인 묘역, 잠두봉 선착장, 선유도를 연결하는 옛 뱃길을 복원하기 위해 (주)이랜드 크루즈와 선착장 및 유람선 ‘아라리호’ 운행을 협의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마포는 양화진과 밤섬 등 근현대사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현장을 품고 있는 관광 잠재력이 큰 도시”라고 하며 “이번 양화진 근대사 탐방 ‘뱃길을 열다’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마포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인프라 확충을 꾀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