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ewspaper_ 2015.4.2
17th Apr 2015 Posted in: 보도자료 0

[역사와 문화 살아 숨 쉬는 우리 동네로 시간여행 떠나요~]

따라가다, 양화진 근대화 물길_ 2015.4.2 서울신문

 

보도-아시아경제-1 보도-아시아경제-2

마포 탐방 프로그램 ‘뱃길을 열다’

 

한강 북안(北岸)에 있던 나루인 양화진은 조선시대 한양에서 강화로 가는 주요 간선도로에 위치한 교통 요지였다. 머리를 치든 누에와 닮은 형상이라 해 잠두봉(蠶頭峰)이라 불렸던 이곳은 1866년에 천주교인 8000여명의 머리가 잘리는 비운을 겪은 뒤 절두산(切頭山) 성지란 이름으로 더 알려졌다.

마포구는 이 같은 근현대사가 녹아 있는 양화진 일대를 뱃길로 탐방하는 프로그램 ‘뱃길을 열다’를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양화진 성지 관광 활성화 방안 중 하나로 문화재청 ‘2015년도 생생문화재사업’에 선정돼 받은 국비로 진행된다.

 

코스는 두 개로 나뉜다. A코스는 양화진소공원에서 출발해 외국인 선교사 묘원을 거쳐 잠두봉선착장에서 유람선에 승선해 밤섬, 당인리발전소, 선유도공원을 둘러본다. B코스는 외국인 선교사 묘원 대신 절두산 순교성지에 들른다.

 

100년 전 양화나루에 살았던 인물로 분한 역사문화 해설사가 연극기법으로 해설한다. 장마 기간을 제외한 오는 10월까지 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3시에 운영된다.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회차별 4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컬처앤로드 문화유산활용연구소(719-1495)에서 접수한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양화진 근대사 탐방 프로그램을 계기로 마포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 인프라 확충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Comments are closed.